× 전시회 안내 출품제품 참가업체 정보 전시회 뉴스 부스도면 사전등록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 동남권 제조업 중흥의 마중물 역할 기대

실질바이어 다수 방문해 성과 위주 전시회로 자리매김

기사입력 2018-10-23 10:35


국내 기계산업의 메카인 ‘창원’지역의 제조업 중흥과 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개최된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18)'이 나흘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경상남도 창원시 CECO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주관해 15개 국에서 170개 사가 480부스 규모로 참가했다.

전시회를 주관하는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측에 따르면, KIMEX 2018은 경상남도의 ‘지식집약형 기계산업육성계획(Mecha-Know 21 Project)’ 일환으로 추진돼 지방전시회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또한, 2016년 전시회 기준으로 경상남도 이외의 참가업체 비중이 전체의 78%를 차지했으며, 특히 서울과 인천 및 경기도 소재의 비중이 전체의 47%를 차지할 만큼 동남권 이외의 타지역 업체 비중이 높은 전시회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아울러, 기계, 조선, 항공, 로봇, 자동차, 플랜트 ·중공업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많고 부품소재를 중심으로 한 수요가 커 실질 바이어가 많은 동남권의 특성이 반영돼 KIMEX는 ‘기계를 아는 관람객이 많은 전시회’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전시회는 ▲공장자동화기기·일반산업기계관 ▲금속공작·가공기계 및 주변기기관 ▲부품소재·뿌리산업관 ▲에너지·환경·발전기자재관 ▲IT융합·디지털·스마트테크관 ▲한국발전기자재산업관 등 총 6개 관으로 구성돼 동남권의 선도산업인 기계기반 부품 소재를 중심으로 전시품목을 꾸렸다.

또한 전시회 기간 동안에는 다양한 신제품 발표회 및 기계기술세미나와 해외 벤더등록 담당자 초청 수출상담회‧참가업체 초청 바이어 개별 상담회‧제2회 스마트제조국제컨퍼런스‧참가업체 매치메이킹 상담회 등이 동시에 열려 전시회를 더욱 풍성하게 꾸며줄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Taper Grid Coupling(테이퍼 그리드 카플링)

Taper Grid Coupling(테이퍼 그리드 카플링)
기계가 작동 시 발생하는 충격,진동,과부하 등이 그리드에 작용하게 되면 그리드의 유연성으로 인해 힘의 작용점이 이빨의 곡면 안으로 이동되므로 진동가 충격부하를 감소시켜준다.

티타늄의료용 제품

티타늄의료용 제품

현대위아 로봇자동화 시스템

현대위아 로봇자동화 시스템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 공간에 공장 자동화(FA․Factory Automation) 과정을 맛볼 수 있는 로봇 자동화 라인을 구성했다. 공장자동화란 작업 공정의 무인화, 생산관리의 자동화를 이룬 공장 시스템을 의미한다. 공장자동화를 떠올리면 사람이 없어도 기계설비가 자동적으로 공정을 구현하는 공장. 24시간 돌아가는 컨베이어 벨트나 쉼 없이 움직이는 로봇 등이 가장 먼저 그려진다. 인력을 최소화하여 공장을 자동화하고 생산력을 극대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대량생산에 최적화된 시스템이다. 그렇다면 현대위아는 어떤 방식으로 자동화 공장을 구현했을까? 이번 전시컨셉은 ‘미사일 부품’을 측정하고 검사하는 공간으로 공작기계 두 대(KL2300A, KF5600C)와 로봇, 그리고 검사기를 함께 배치했다. 고정밀을 요하는 품질 검사 공정을 기계와 로봇이 자동으로 수행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초정밀 CNC성형연삭기

초정밀 CNC성형연삭기
> FANUC 0i-MD CNC CONTROLLER SYSTEM > MACRO PROGRAM에 의한 간편한 조작 > 좌우이송 리니어서보모터 적용으로 고속반전 가공 기능 적용(3Hz/50mm) > 전후, 상하 1/10,000mm FULL CLOSED 제어 > CNC DRESSING SYSTEM적용 > V3급 Spindle Motor 채택 > 내구성을 유지할 수 있는 고강성 주물구조 > 인체공학적 구조 설계 > 고정밀 볼스크류 사용 > 쉽고 편리한 터치 조작 판넬 > 원활한 수동조작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 동남권 제조업 중흥의 마중물 역할 기대

실질바이어 다수 방문해 성과 위주 전시회로 자리매김

기사입력 . 2018-10-23 10:35:46


국내 기계산업의 메카인 ‘창원’지역의 제조업 중흥과 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개최된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18)'이 나흘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경상남도 창원시 CECO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주관해 15개 국에서 170개 사가 480부스 규모로 참가했다.

전시회를 주관하는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측에 따르면, KIMEX 2018은 경상남도의 ‘지식집약형 기계산업육성계획(Mecha-Know 21 Project)’ 일환으로 추진돼 지방전시회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또한, 2016년 전시회 기준으로 경상남도 이외의 참가업체 비중이 전체의 78%를 차지했으며, 특히 서울과 인천 및 경기도 소재의 비중이 전체의 47%를 차지할 만큼 동남권 이외의 타지역 업체 비중이 높은 전시회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아울러, 기계, 조선, 항공, 로봇, 자동차, 플랜트 ·중공업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많고 부품소재를 중심으로 한 수요가 커 실질 바이어가 많은 동남권의 특성이 반영돼 KIMEX는 ‘기계를 아는 관람객이 많은 전시회’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전시회는 ▲공장자동화기기·일반산업기계관 ▲금속공작·가공기계 및 주변기기관 ▲부품소재·뿌리산업관 ▲에너지·환경·발전기자재관 ▲IT융합·디지털·스마트테크관 ▲한국발전기자재산업관 등 총 6개 관으로 구성돼 동남권의 선도산업인 기계기반 부품 소재를 중심으로 전시품목을 꾸렸다.

또한 전시회 기간 동안에는 다양한 신제품 발표회 및 기계기술세미나와 해외 벤더등록 담당자 초청 수출상담회‧참가업체 초청 바이어 개별 상담회‧제2회 스마트제조국제컨퍼런스‧참가업체 매치메이킹 상담회 등이 동시에 열려 전시회를 더욱 풍성하게 꾸며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