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시회 안내 출품제품 참가업체 정보 전시회 뉴스 부스도면 사전등록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 코텍, 원스톱 장비인 ‘트윈-엑스’로 작업 효율성 높여

최용태 이사 “플라즈마와 드릴링 과정을 한 대의 장비에서 소화 가능”

기사입력 2018-10-25 17:26
코텍 최용태 이사


제조업 뿐 아니라 모든 기업의 가장 큰 목표는 ‘이윤창출’이라고 할 수 있고, 그 때문에 어느 기업을 가나 ‘효율 향상’은 ‘이윤창출’을 위한 가장 중요한 방법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정작 이를 현실화시키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르는 것이 사실이다.

26일까지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주관으로 창원 CECO에서 개최되는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18)’에 참가한 코텍은 제조현장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할 수 있는 장비인 ‘트윈 엑스(Twin-X)’를 선보였다.

강구조 분야에 적용되는 산업기계 제조를 전문으로 하는 코텍은 고객만족과 함께 강구조 산업의 발전에의 공헌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애쓰고 있다. 특히 코텍의 B-H 제작 & H빔 가공라인은 성능과 신뢰성에도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처음 시장에 선을 보인 트윈-엑스는 플라즈마를 이용한 홀 가공과 드릴링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어 산업체의 인건비 절감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장비이다.

또한, 기존의 드릴링 머신이 장소와 작업면적에 있어서 한계가 있지만, 트윈-엑스는 레일을 설치하기 때문에 작업범위를 넓혔다. 이미 22m 까지 작업범위를 확장시킨 바 있는 코텍의 트윈-엑스는 기술상으로는 40m까지도 작업범위를 설정할 수 있다.

코텍의 최용태 이사는 “기존의 플라즈마 홀가공 장비와 드릴을 모두 합치면 2억 8천만 원 가량이 소요되는데, 트윈-엑스는 자동 툴체인지까지 가능해 인건비가 절감되는 요소까지 합하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언급했다.

코텍은 트윈-엑스 외에도 드릴과 밴드 쏘 등 두가지 장비를 융복합한 제품을 출시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최 이사는 “일본의 아마다 등은 국산 장비의 2배 이상인 만큼 한국기업의 가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장비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6년 전부터 국산화를 추진했으며, 개발비가 많이 들기는 했지만 지금은 기존의 서보모터나 서보드라이브 외에는 모두가 국산화 됐다”고 말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 최 이사는 “국내 경기가 좋지 않다보니 수출을 많이 하는데 주로 터키 지역에 수출을 하려고 한다”며, “현재 연 매출의 80%가량이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는데, 태국이나 베트남 지역에서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인건비가 상승한 만큼 다시 한 번 어려워질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STEEL PLATE DRILLING & PLASMA CUTTING MACHINE

STEEL PLATE DRILLING & PLASMA CUTTING MACHINE
철판 이동 없이 홀가공 및 플라즈마 절단 작업을 같이 할 수 있어 부재이동 시간 및 인건비 절감 그리고 가공오차 최소화를 실현하였습니다. 초경드릴 장착 및 미스트 오일 공급방식을 채택하여 고속 드릴링이 가능하며 드릴 소모품 수명을 향상 시켰습니다. 드릴헤드 X축 300mm 이동타입으로 클램프 이동 없이 3000x300mm 범위 안에 한번에 홀가공이 가능하여 생산성을 극대화 하였습니다.

FILTER SYSTEMS

FILTER SYSTEMS
RMF Filter System은 By-pass 또는 Off-line으로 구성되어 젹용되며 탱크에서 오일을 지속적으로 정제합니다. 따라서 주 스트림 필터에 여과되는 오일은 기존보다 더 청정하며 고가의 필터, 기계장비의 수명을 기존보다 연장시켜 줍니다.

수분제거 유닛

수분제거 유닛
본 유닛은 자동드레인 방식이며 압축공기내의 수분 99.9999%, 파티클 99%(1미크론) 제거하며 내부에 필터가 없어 필터 교체가 불 필요하고 파손에 의한 고장외 반영구적 장치가능합니다.

서보모터용 유성치차 감속기

서보모터용 유성치차 감속기
BP시리즈, BA시리즈, BE시리즈, BF 시리즈, BPDS 시리즈등 다양하고, 품질좋은 제품을 직접 제작하고 있습니다.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 코텍, 원스톱 장비인 ‘트윈-엑스’로 작업 효율성 높여

최용태 이사 “플라즈마와 드릴링 과정을 한 대의 장비에서 소화 가능”

기사입력 . 2018-10-25 17:26:10
코텍 최용태 이사


제조업 뿐 아니라 모든 기업의 가장 큰 목표는 ‘이윤창출’이라고 할 수 있고, 그 때문에 어느 기업을 가나 ‘효율 향상’은 ‘이윤창출’을 위한 가장 중요한 방법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정작 이를 현실화시키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르는 것이 사실이다.

26일까지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주관으로 창원 CECO에서 개최되는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18)’에 참가한 코텍은 제조현장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할 수 있는 장비인 ‘트윈 엑스(Twin-X)’를 선보였다.

강구조 분야에 적용되는 산업기계 제조를 전문으로 하는 코텍은 고객만족과 함께 강구조 산업의 발전에의 공헌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애쓰고 있다. 특히 코텍의 B-H 제작 & H빔 가공라인은 성능과 신뢰성에도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처음 시장에 선을 보인 트윈-엑스는 플라즈마를 이용한 홀 가공과 드릴링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어 산업체의 인건비 절감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장비이다.

또한, 기존의 드릴링 머신이 장소와 작업면적에 있어서 한계가 있지만, 트윈-엑스는 레일을 설치하기 때문에 작업범위를 넓혔다. 이미 22m 까지 작업범위를 확장시킨 바 있는 코텍의 트윈-엑스는 기술상으로는 40m까지도 작업범위를 설정할 수 있다.

코텍의 최용태 이사는 “기존의 플라즈마 홀가공 장비와 드릴을 모두 합치면 2억 8천만 원 가량이 소요되는데, 트윈-엑스는 자동 툴체인지까지 가능해 인건비가 절감되는 요소까지 합하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언급했다.

코텍은 트윈-엑스 외에도 드릴과 밴드 쏘 등 두가지 장비를 융복합한 제품을 출시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최 이사는 “일본의 아마다 등은 국산 장비의 2배 이상인 만큼 한국기업의 가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장비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6년 전부터 국산화를 추진했으며, 개발비가 많이 들기는 했지만 지금은 기존의 서보모터나 서보드라이브 외에는 모두가 국산화 됐다”고 말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 최 이사는 “국내 경기가 좋지 않다보니 수출을 많이 하는데 주로 터키 지역에 수출을 하려고 한다”며, “현재 연 매출의 80%가량이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는데, 태국이나 베트남 지역에서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인건비가 상승한 만큼 다시 한 번 어려워질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